Project Description

 

내 마음 속 작은 숲 가꾸기

청년이 니트 상태를 경험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현재를 살아가는 청년에게 진짜 필요한 경험은 무일까?

청년이 내면의 힘을 키우기 위해선 무엇이 필요할까?

‘내 마음 속 작은 숲 가꾸기’는 니트 시기를 지나는 청년을 위한 워크숍 프로그램입니다.
우리는 이 시기를 지나는 청년에게 무엇보다 필요한 건, 자기 자신과 일상을 건강하게 가꿀 수 있는 내면의 힘이라고 생각했습니다.타인과 건강하게 소통하기, 나의 감정과 욕구 돌아보며 글쓰기, 나의 장점 파악하기, 몸 움직이기 등 4가지 주제의 워크숍을 통해 6주라는 시간 동안 일상의 면면을 건강하게 가꾸는 연습을 함께 하고자 했습니다.
*니트(NEET; Not currently engaged in Education, Employment of Training)

스스는 늘 부족한 점만 보여서 자책할 때가 많은데
그건 내가 갖지 못한,도달하고 싶은 높은 곳만 바라보고 있기 때문일지 몰라.
늘 긴장하며 지내는 내 몸에게 미안해.
앞으로는 내가 가진 강점을 받아들이면서 여유를 가져보도록 할게.
항상 고맙고 자랑스럽게 생각해.”

– 참가자 rimong –

프로젝트에서 일어난 실험

  • 니트 청년에게 주어지던 구직, 직무능력 중심의 교육지원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힘을 기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 내면의 힘을 기르는 주제로 준비된 4가지의 수업
      • 나를 지키며 건강하게 소통하기 (공감)
      • 나의 강점 발견과 자라기 (강점)
      • 나를 만나는 글쓰기 (글쓰기)
      • 몸과의 대화 (명상)
  • COVID-19로 전체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진행해야 했습니다. 함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커뮤니티라는 느낌을 주기 위해 청년이 일상에서 활용하는 ‘디스코드’라는 툴을 활용해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 참여자가 직접 소그룹을 기획해 진행하는 ‘아지트 데이’를 통해, 작은 아이디어 일지라도 직접 실행해 볼 수 있는 환경과 기회를 마련하고자 했습니다.
  • 진행자와 참여자가 일대일 대화를 할 수 있는 시간인 ‘티타임’을 마련하여 참여자가 다수 중 한 명으로 끝나지 않고, 자신의 깊은 생각과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을 준비하였습니다.

실험이 가져다 준 인사이트

  • 니트라는 상태는 특정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시대 흐름과 사회 구조 속에서 청년이 경험하는 새로운 현상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니트 상태 청년의 고민이 곧 현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의 고민임을 발견하였습니다.
  • 사회에서 말하는 니트의 정의는 실제 니트 청년의 상태를 반영하고 있지 않습니다.니트 청년들은 자신의 삶에 변화에 대한 의지가 분영히 있고, 전환을 위한 기회를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자료

프로그램 설명 페이지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