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Description

버터나이프크루

청년 참여 플랫폼

“청년이 당사자가 되어 변화를 만들어가려면

어떤 사용자 경험이 필요할까?”

“청년들이 원하는 ‘성평등한 문화’는 무엇일까?”

지속 가능한 성평등 문화 확산이 이루어지려면?”

“코로나 여파로 파편화된 청년들,

성 평등한 관점의 마음 돌봄은 무엇일까?”

진저티프로젝트와 여성가족부는 지난 3년간(2019년-2021년) 다양하고 개별적인 청년의 삶을 들여다보고,청년이 당사자로서 자기의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며, 성평등한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버터나이프크루’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청년 스스로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고민하고 제안하는 모둠입니다.
버터는 갓 구운 빵에 덩어리째 발라먹는 버터처럼 사소하고 일상적이지만 확실한 행복,즉 일상의 기쁨이자 사회적자원을 상징하며, 나이프는 참여를 통해 자신의 삶에 버터 한 덩어리를 얹어 행복한 오늘을 맞이할 수 있다는 의미로 기쁨을 나누어 주는 도구를 상징합니다.

버터나이프크루 1기에서는 145명의 청년이 청년으로서 내 삶을 들여다보고, 변화된 우리의 삶을 이야기하고, 우리의 문제에 대해 주도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청년의 삶에 맞는 정책을 만드는 정책추진단을 운영해 15개의 정책 제안과 달라지고 있는 청년의 삶을 알리는 18팀의 문화혁신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버터나이프크루 2기는 23팀, 88명의 크루가 선발되어 1기 때의 문화혁신사업을 확장해 성평등한 문화 확산을 위한 청년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버터나이프크루 3기는 21팀, 80명의 크루가 선발되어 크고 작은 실험을 두려워하지 않고 고민하는 문제에 대해 연결되어 함께 목소리를 내는 청년 성평등 문화 프로젝트 파트를 진행했고, 코로나 상황 속에서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챌린지를 진행하는 마음 돌봄 파트와 청년들이 4가지 주제에 대해서 안전한 대화를 나눴던 버터캠프토크 파트로 구성되었습니다.

“버터나이프크루는 우리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를 알아 준 곳이에요.
‘핏이 잘 맞는다’라는 말을 좀 쓰잖아요.
우리의 가치를 알아주는 곳과 함께 해야
우리의 가치가 함께 올라가는 거잖아요.
‘버터나이프크루는 우리의 가치를 알아 준 곳이다’라고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

– 버터나이프크루 1,2,3기 참가자 인터브이, 김나리 –


우리 팀에게는 고민하던 지점을 펼쳐보는 기회가 되었고,
이 과정에서 성취감도 느끼고 각자의 역할도 새롭게 정의해보게 되었어요.
앞으로 어떤 변화를 만들어갈 것인가 고민하는 시간이 되기도 했구요.
다른 크루들의 활동을 보며 많은 영감을 얻었어요.
세상이 변화하고 있으며, 그 변화의 주체가 타인이 아닌
나 자신으로부터 시작한다는 것을 목격할 수 있어서 뜻 깊은 시간이었어요.”

– 버터나이프크루 3기 참가자 모두의 숲, 이혜림-

프로젝트에서 일어난 실험

  • 안전하게 대화를 나누며 상호학습으로 성장하는 성평등한 청년 커뮤니티
    • 성평등한 주제 뿐 아니라 청년이 자신의 목소리를 낼 때 안전하다고 느끼는 커뮤니티, 서로 연결되어 학습하며 성장하는 커뮤니티, 건강한 돌봄을 지향하는 커뮤니티를 통해 청년에게 일상력, 공동체성, 자아상의 회복이 중요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 성평등한 변화를 위한 기록, 프로젝트 아카이빙 온라인 플랫폼 구축
    •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어떠한 내용으로 진행했는지, 어떤 의미를 발견했는지 등 참여한 구성원들이 참여자이자 관찰자가 되어 과정과 경험을 기록하고, 온라인 플랫폼으로 구축했습니다. 각기 다른 색깔로 기록 된 프로젝트가 성평등한 문화를 꿈꾸는 누군가에게는 영감의 단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팀 오브 팀스’로 구성한 운영조직
    • 버터나이프크루 사업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운영진의 구조적인 변화와 스케일업이 필요했습니다. 이에 1,2기에서는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빌딩에 강점이 있는 사회적협동조합, Parti 와 함께 버터나이프크루 사업의 사용자 경험에 대한 밀도 높은 논의를 통해 기본 틀을 만들었고, 실질적으로 필요한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했습니다.
      3기에서는 청년 커뮤니티 사업에 대한 이해가 높고, 행정력이 탁월한 소셜임팩트오퍼레이션스(SIO)와 무업의 청년들과 재밌는 실험을 이끄는 니트생활자 와 연합해 ‘팀 오브 팀스’를 이뤘습니다. 때로는 느슨하게 때로는 타이트하게 연결되어 사업수행력이 갖춰졌고, 변화 적응적 상황에 대한 유연한 대처와 향후 유사한 규모의 프로젝트를 실험해보는 것에 대한 기대가 생겼습니다.
      또한 전문 퍼실리테이터 그룹이자 자문위원들(소년, 안연정, 정보경, 홍진아, 박보혜)의 전문성과 대화를 통해 우리의 고민의 깊이를 더했고, 시야를 넓혀주었습니다.
      *<팀 오브 팀스: team of teams> 여러 팀으로 구성된 하나의 팀을 말한다.

      이질적인 여러 팀이 마치 한 몸처럼 유기적으로 움직이게 하려면, 우선 조직의 리더부터 ‘체스 대국자’에서 벗어나 ‘정원 관리자’로 변신해야 한다고 저자는 충고한다. 체스판의 모든 말을 통제하는 전지전능한 리더 콤플렉스에서 벗어나, 정원에 있는 다양한 화초와 나무의 개성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전체 조화를 이끌어내는 조정자(coordinator)가 돼야 한다.
      – 스탠리 매크리스털, 팀 오브 팀스
  • 소통의 공론장,‘버터캠프토크’를 통한 공감의 대화
    • 파편화된 청년들이 가상의 모닥불 앞에 모여 공통의 주제로 안전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경험을 가졌습니다. 각자의 다름을 인정하고 상대방의 관점에서 생각 해보는 공감의 대화를 배웠습니다.
  • 피어 투 피어(peer-to-peer) 멘토링
    • 외부 전문가들의 멘토링도 유효했지만 조금 앞서 경험한 크루들이 ‘비대면 행사 진행’이나 ‘커뮤니케이션’과 같은 전문적 지식을 정리하고, 다른 크루들에 멘토링 하는 세션이 멘토와 멘티 모두에게 호응이 높았습니다.
  • 의미있는 회고와 확산을 동시에, ‘경험공유회’
    •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바빴던 구간을 지나 모든 것이 종료된 후에 이 경험이 나에게, 같은 팀 구성원들에게, 이 사회에 어떤 의미였는지 회고할 수 있는 ‘경험공유회’를 열었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 자신(팀)의 내러티브를 일반 시민에게 확산하고 피드백을 얻는 메타학습의 경험을 가졌습니다.
  • 건강한 일상의 회복을 위한 마음 돌봄 뉴스레터, ‘응버터’ 발신
    • 공감할 수 있는 에세이와 실천 과제로 구성된 뉴스레터 응버터 발신, 건강한 습관을 만드는 데일리 버터 등의 프로그램을 시도하였습니다.

실험이 가져다 준 인사이트

  • 상단에 언급된 실험들 모두 다음 적응적 변화를 위해 유효했습니다.
  • 코로나로 인한 단절의 환경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마음 돌봄은 건강한 일상 습관의 회복과 주변과 느슨하게 연결되어 공동체성과 자아상의 회복이 필요한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 다양한 인식 차이, 코로나19로 인한 취업난 등 많은 어려움을 마주하고 있는 청년에게는 다양성이 있는 구성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실제적인 생각과 상황에 대한 공감의 대화에서부터 시작하는 경험이 필요하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또한 공감의 대화를 위해서는 안전한 가이드라인과 대화를 잘 할 수 있도록 설계된 환경이 필요하기에 <버터캠프토크 가이드>를 오픈소스로 제공합니다.

자료

버터나이프크루 1-3기 아카이빙
버터나이프크루 운영진 인터뷰
[KBS 정용실의 뉴스브런치]나만의 ‘버터’를 찾아가는 청년 여성들의 장
버터나이프크루 전시 사이트 – BATON 제작(2019)
버터캠프토크 가이드
버터나이프크루 유튜브채널